그곳 / 여름 어느 순간들

마을이장 2018.08.24 23:14 조회 수 : 1171

 

 

   

 

 

별로 할 말은 없습니다.
여름 드문드문 출퇴근길 모습들.
아래로 몇 장.

 

 

 

 

 

가로수 그림자 촬영하러 나갔다가 실패한 날.

 

 

 

 

 

 

 

능소화는 3개월은 가는 모양이다. 지고 피고.

 

 

 

 

 

 

 

노린재와 싸우지 않기로 했다. 고추, 가지, 토마토 니가 다 먹어라.

 

 

 

 

 

 

 

물론 벼꽃은 진작에 피었고 그리고 나락이 팼다.

 

 

 

 

 

 

 

여름을 가장 강하게 느낄 때는 해질 무렵이다.

 

 

 

 

 

 

 

갑산들은 언제나 진리다.

 

 

 

 

 

 

 

높이가 적당하지 않아 원하는 그림을 건지지 못했다.

 

 

 

 

 

 

 

사진으로 보는 것 보다 현실은 밝았다.

 

 

 

 

 

 

 

노을이 묘했던 어느 날 작업장.

 

 

 

 

 

 

 

달이 예뻤던 어느 날 작업장.

 

 

 

 

 

누운 해가 세상을 찌른다.

 

 

 

 

 

 

 

노을 대기하러 가는 길에.

 

 

 

 

 

 

 

와! 내가 나왔다!!

 

 

 

 

 

 

 

여름 해는 세상을 갈파한다.

 

 

 

 

 

 

 

일단 대기한다.

 

 

 

 

 

 

 

만들어지기 힘든 구름 배치다.

 

 

 

 

 

 

 

구름 질감은 좋은데 덩치가 너무 거대하다.

 

 

 

 

 

 

 

그냥 집에 가자.

 

 

 

fourdr@gmail.com

 

 

 

 

Copyright© 2007. All Rights reserved www.jirisan.com 4dr@naver.com | 지리산닷컴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