外道 / 도시

마을이장 2018.05.01 00:20 조회 수 : 1209

 

 

토요일. 대구에 몇 시간 머물러야 했다.

좀 고민하다가 어정쩡한 시간이었던 탓에 아무도 기별하지 않았다.

이른바 대구근대화거리에 해당하는 길들을 산만하게 걸었다.

적극적으로 촬영하지 않았던 탓에 이 밤에는 좀 후회스럽다.

박목월과 안종범의 모교 계성고등학교가 아주 인상적이었다.

박정희와 육영수가 혼례를 올린 계산성당도 아름다웠다.

항상 느끼는 점이지만 대구와 광주는 닮았다.

<나는 경상도에서 태어난 전라도 사람이다> 라는 책을 쓴다면

적합한 필자 중 한 사람에 내가 들어가도 큰 문제가 없을 것 같다.

다녀 온 소문내지 않으려 했으나 서랍 속에 숨겨 두는 것을 잘 못하는

성격 탓에 아래로 사진만 나열한다.

 

 

 

 

 

 

 

 

 

 

 

 

 

 

 

 

 

 

 

 

 

 

 

 

 

 

 

 

 

 

 

 

 

 

 

 

 

 

 

 

 

 

 

 

 

 

 

 

 

 

 

 

 

 

 

 

 

 

 

 

 

 

 

 

 

 

 

 

 

 

 

 

 

 

 

 

 

 

 

 

 

 

 

 

 

 

 

 

 

 

 

 

 

 

 

 

 

 

 

 

 

 

 

 

 

 

 

 

 

 

 

 

 

 

 

 

 

 

 

 

 

 

 

 

 

 

 

 

 

 

 

 

 

 

 

 

 

fourdr@gmail.com

 

 

 

 

 

Copyright© 2007. All Rights reserved www.jirisan.com 4dr@naver.com | 지리산닷컴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