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곳 / B컷. 2011. 3. 30

마을이장 2016.03.17 00:53 조회 수 : 934

 

잠이 오지 않는다.

잠이 와야 정상인 날인데.

2011. 3. 30. 날씨는 전반적으로 구름 그리고 탁했다.

카메라를 몸에 붙이고 다니던 시절.

사진이 별로라고 생각했기에 묵혀 두었을 것이다.

사진 가뭄에 뒤적이다 보니 쓸 만하다. 내 눈에는.

그러니까 그 ‘쓸 만하다’는 소리는 허기와 욕구를 어느 정도 가진 눈에 대한 기억일 것이다.

최근 혼자 곱씹어 삼키는 말 한 줄은,

 

“이것이 내 마지막 모습은 아닐 것이다.”

 

피아골 머물면서 살인 기사 쓴다고 욕보는 박 기자는

십 여일 후에 집 조금 아래에서 이 풍경을 만나게 될 것이다.

 

 

 

 

 

 

 


 

 

 

 

 

 

 


 

 

 

 

 

 

 


 

 

 

 

 

 

 


 

 

 

 

 

 

 


 

 

 

 

 

 

 


 

 

 

 

 

 

 


 

 

 

 

 

 

 


 

 

 

jirisan@jirisan.com

 

 

공지 지리산닷컴 사진사용에 관해 마을이장 2013.05.24 20469
325 그곳 / 강을 따라 내려가다 1 [42] 마을이장 2018.04.21 1499
324 생각 / 주민들에 대한 이런저런... [100] 마을이장 2018.04.12 1703
323 장터 / 책장사2 - 여행, 집으로 가다 [44] 마을이장 2018.04.09 1608
322 그곳 / 꽃은 겨울의 비늘이다 [40] 마을이장 2018.04.05 1371
321 그곳 / 흔들리다 [31] 마을이장 2018.04.03 1043
320 장터 / 책장사1 - 꽃은 눈을 헤치고 달려온다 [68] 마을이장 2018.03.25 2521
319 그곳 / 꽃은 눈을 헤치고 달려온다 [22] 마을이장 2018.03.21 1217
318 그곳 / 중얼거리다 [28] 마을이장 2018.03.19 1067
317 그곳 / 우중산책 [22] 마을이장 2018.03.15 1307
316 생각 / 완연하다 [20] 마을이장 2018.03.12 889
315 그곳 / 겨울 숲 [14] 마을이장 2018.02.14 1028
314 생각 / 우리답게 [29] 마을이장 2018.02.03 1751
313 생각 / 시무식 [49] 마을이장 2018.01.09 1964
312 생각 / 집수리 이야기 – 다소 불친절한 AS [28] 마을이장 2017.12.05 1680
311 그곳 / 11월 30일 섬진강 [10] 마을이장 2017.12.01 1157
310 外道 / 길 위의 선생들2 [28] 마을이장 2017.10.31 1942
309 外道 / 길 위의 선생들 [50] 마을이장 2017.10.20 1795
308 .생각 / 집수리 이야기 10. 7 ~ 10. 11 [13] 마을이장 2017.10.12 1587
307 생각 / 집수리 이야기 9. 29 ~ 10. 3 [14] 마을이장 2017.10.10 923
306 생각 / 집수리 이야기 9. 27 ~ 9. 28 [22] 마을이장 2017.10.06 1109
Copyright© 2007. All Rights reserved www.jirisan.com 4dr@naver.com | 지리산닷컴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