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 4월 2일.
아침 8시 좀 넘어부터 9시 30분 사이에 촬영.
수요일 아침 하늘이 탁하고 흐림.
과연 해가 보일지 가늠하기 힘든 상황이지만 그냥 나섬.









쉽게 지나쳤던 길목의 벚나무.
오늘 찍지 않는다면 이제 힘들 듯 해서 좋지 않은 빛 상태지만 차를 세움.









잠시 후 봉고형의 차가 도착.
부부. 도착하자 바로 짐을 내린다.
명백하게 뭔가를 구워 먹을 태세다.
아침 8시 좀 지난 시간에 가스버너를?









이틀만에 중기마을에 다시 서다.









오늘이 이곳 사진은 거의 마지막이 아닐까.









악양으로 계속 내려가다가 힘들게 차를 세움.
이 시간이 아니면 이런 상태의 사진은 힘들고
지나치는 차들에서 소리가 들린다.
"미친놈!"
영악한 놈들, 한눈에 알아보다니.









도로 옆으로 한발 내려선다. 해가 아직 낮다.









다시 길을 건넌다. 지나치는 차들의 속도와 진동은 무섭다.









악양 들판 앞의 직선 도로.
다시 길 중앙에 선다.









주차장으로 변해 있을 이 길의 이번 주말 모습을 상상한다.









악양. 이른바 평사리. 그 들판의 그 소나무 두 그루.
간혹 사진을 찍는 나의 뒷모습이 궁금하다.
점점 지쳐간다.





4dr@naver.com



공지 지리산닷컴 사진사용에 관해 마을이장 2013.05.24 20466
85 생각 / 꽃들 [11] 마을이장 2009.08.04 7064
84 생각 / 우리밀 이야기 - 에필로그 [37] 마을이장 2009.07.25 7570
83 제품 문제, 이후 문제... [16] 마을이장 2009.07.26 5743
82 장터 / 우리밀 팝니다 - 절반의 성공과 실패 [17] 마을이장 2009.07.16 9990
81 생각 / 나의 거처를 묻다 [26] 마을이장 2009.07.09 7383
80 마을 / 밀 또는 식량 또는 밥상 이야기 - 2 [22] 마을이장 2009.06.19 7970
79 마을 / 밀 또는 식량 또는 밥상 이야기 - 1 [9] 마을이장 2009.06.19 7236
78 마을 / 오늘을 위한 노동 [13] 마을이장 2009.06.11 6974
77 사람 / 어느 여행자와의 대화 [15] 마을이장 2009.05.22 7675
76 산행 /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 - 하동 형제봉 [15] 마을이장 2009.05.09 7754
75 사람 / 그에게로 가는 길 [10] 마을이장 2009.05.02 8229
74 그곳 / 감잎을 찾아서 [10] 마을이장 2009.04.24 6669
73 마을 / 마을신문을 만들다 [12] 마을이장 2009.04.16 7542
72 그곳 / 배꽃과 귀룽나무 [10] 마을이장 2009.04.14 7064
71 마을 / 느리게 낮게 함께 - 면민체육대회 [23] 마을이장 2009.04.11 7595
70 생각 / 꽃밭에서-2 [11] 마을이장 2009.04.08 7030
69 생각 / 꽃밭에서-1 [7] 마을이장 2009.04.08 6664
68 그곳 / 꽃이라는 아편 - 산동 산수유 [14] 마을이장 2009.03.20 7885
67 마을 / 구례통신 - 봄 [16] 월인정원 2009.03.13 8590
66 사람 / 피아골 대피소 함태식 [11] 마을이장 2009.03.07 7574
Copyright© 2007. All Rights reserved www.jirisan.com 4dr@naver.com | 지리산닷컴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