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 4월 2일.
아침 8시 좀 넘어부터 9시 30분 사이에 촬영.
수요일 아침 하늘이 탁하고 흐림.
과연 해가 보일지 가늠하기 힘든 상황이지만 그냥 나섬.









쉽게 지나쳤던 길목의 벚나무.
오늘 찍지 않는다면 이제 힘들 듯 해서 좋지 않은 빛 상태지만 차를 세움.









잠시 후 봉고형의 차가 도착.
부부. 도착하자 바로 짐을 내린다.
명백하게 뭔가를 구워 먹을 태세다.
아침 8시 좀 지난 시간에 가스버너를?









이틀만에 중기마을에 다시 서다.









오늘이 이곳 사진은 거의 마지막이 아닐까.









악양으로 계속 내려가다가 힘들게 차를 세움.
이 시간이 아니면 이런 상태의 사진은 힘들고
지나치는 차들에서 소리가 들린다.
"미친놈!"
영악한 놈들, 한눈에 알아보다니.









도로 옆으로 한발 내려선다. 해가 아직 낮다.









다시 길을 건넌다. 지나치는 차들의 속도와 진동은 무섭다.









악양 들판 앞의 직선 도로.
다시 길 중앙에 선다.









주차장으로 변해 있을 이 길의 이번 주말 모습을 상상한다.









악양. 이른바 평사리. 그 들판의 그 소나무 두 그루.
간혹 사진을 찍는 나의 뒷모습이 궁금하다.
점점 지쳐간다.





4dr@naver.com



공지 지리산닷컴 사진사용에 관해 마을이장 2013.05.24 20270
44 역사 / 지리산국립공원 창설운동사 [2] 마을이장 2008.08.15 6929
43 마을 / Bravo my life! [19] 마을이장 2008.08.10 7805
42 비행 / 나 내려갈래! [12] 마을이장 2008.08.03 7958
41 마을 / 中伏, 고기가 익지 않았다니! [8] 마을이장 2008.07.30 7326
40 그곳 / 場, 色, 살림 [15] 마을이장 2008.07.25 8359
39 생각 / 그리고 pause 또는 andante [13] 마을이장 2008.07.03 7148
38 쟁점/400번의 구타+1=섬진강은 가끔 흐른다 [10] 마을이장 2008.06.25 7736
37 섬진강 소수력 발전소 사업 잠정 중단 [4] 마을이장 2008.07.02 6058
36 산행/새벽, 초록 그리고 반야봉 [20] 마을이장 2008.06.15 7887
35 마을 / 마을 어버이날과 못자리 품앗이 [28] 마을이장 2008.05.12 8123
34 이것 좀 확인해 주세요(사진추가!) [19] 마을이장 2008.05.14 7349
33 산행/천상화원 노고단, 5월 진달래 산책 [17] 마을이장 2008.05.09 8956
32 생각 / 소유에 관한 영화 같은 생각 [30] 마을이장 2008.05.04 12121
31 생각 / 봄날 걷다 - 2 [17] 마을이장 2008.04.27 7976
30 마을 / 봄날 걷다 - 1 [23] 마을이장 2008.04.18 8368
29 그곳/2008 지리산 자락 꽃길 쌩 라이브 중계실-10 [17] 마을이장 2008.04.08 12908
28 그곳/2008 지리산 자락 꽃길 쌩 라이브 중계실-09 [16] 마을이장 2008.04.03 6563
» 그곳/2008 지리산 자락 꽃길 쌩 라이브 중계실-08 [14] 마을이장 2008.04.02 6635
26 그곳/2008 지리산 자락 꽃길 쌩 라이브 중계실-07 [6] 마을이장 2008.04.01 6575
25 밥상 / 봄나물과 쑥국 - 이장집 [17] 마을이장 2008.04.01 7094
Copyright© 2007. All Rights reserved www.jirisan.com 4dr@naver.com | 지리산닷컴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