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 4월 2일.
아침 8시 좀 넘어부터 9시 30분 사이에 촬영.
수요일 아침 하늘이 탁하고 흐림.
과연 해가 보일지 가늠하기 힘든 상황이지만 그냥 나섬.









쉽게 지나쳤던 길목의 벚나무.
오늘 찍지 않는다면 이제 힘들 듯 해서 좋지 않은 빛 상태지만 차를 세움.









잠시 후 봉고형의 차가 도착.
부부. 도착하자 바로 짐을 내린다.
명백하게 뭔가를 구워 먹을 태세다.
아침 8시 좀 지난 시간에 가스버너를?









이틀만에 중기마을에 다시 서다.









오늘이 이곳 사진은 거의 마지막이 아닐까.









악양으로 계속 내려가다가 힘들게 차를 세움.
이 시간이 아니면 이런 상태의 사진은 힘들고
지나치는 차들에서 소리가 들린다.
"미친놈!"
영악한 놈들, 한눈에 알아보다니.









도로 옆으로 한발 내려선다. 해가 아직 낮다.









다시 길을 건넌다. 지나치는 차들의 속도와 진동은 무섭다.









악양 들판 앞의 직선 도로.
다시 길 중앙에 선다.









주차장으로 변해 있을 이 길의 이번 주말 모습을 상상한다.









악양. 이른바 평사리. 그 들판의 그 소나무 두 그루.
간혹 사진을 찍는 나의 뒷모습이 궁금하다.
점점 지쳐간다.





4dr@naver.com



공지 지리산닷컴 사진사용에 관해 마을이장 2013.05.24 20373
71 마을 / 느리게 낮게 함께 - 면민체육대회 [23] 마을이장 2009.04.11 7586
70 생각 / 꽃밭에서-2 [11] 마을이장 2009.04.08 7022
69 생각 / 꽃밭에서-1 [7] 마을이장 2009.04.08 6656
68 그곳 / 꽃이라는 아편 - 산동 산수유 [14] 마을이장 2009.03.20 7876
67 마을 / 구례통신 - 봄 [16] 월인정원 2009.03.13 8570
66 사람 / 피아골 대피소 함태식 [11] 마을이장 2009.03.07 7541
65 밥상 / 묵은지쌈 앞에서 [11] 마을이장 2009.02.28 8690
64 마을 / 사진집 '구례, 하늘에서 내려다본 우리 마을' [19] 마을이장 2009.02.20 8287
63 마을 / 설은 질어야 좋고 보름은 밝아야 좋다 [11] 마을이장 2009.02.12 6873
62 사람 / 바그다드 카페 또는 냉천리 떡방앗간 [11] 마을이장 2009.01.24 7820
61 부록 / 명절, 두부를 만들다 [6] 마을이장 2009.01.24 6057
60 사람 / 나는 문덕순이다 [24] 마을이장 2009.01.09 8197
59 그곳 / 지리산 둘렛길, 벽송사 - 송대마을 [8] 마을이장 2008.12.25 7999
58 생각 / Are you ready! [24] 마을이장 2008.12.12 8356
57 생각 / 나무 [18] 마을이장 2008.12.05 11852
56 들판에 선 나무를 자르는 것은 정당할 수도 있다 [3] 마을이장 2008.12.06 6771
55 外道 / 동해구東海口 유람 [12] 마을이장 2008.12.01 8126
54 마을 / 잘 있거라 산동아 [15] 마을이장 2008.11.21 8100
53 역사 / 여수·순천사건 - 구례, 큰 산 아래에서의 학살2 [8] 마을이장 2008.11.13 9498
52 마을 / 한 뼘 햇살 아래에서, 수락마을 [6] 마을이장 2008.11.07 7834
Copyright© 2007. All Rights reserved www.jirisan.com 4dr@naver.com | 지리산닷컴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