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행 / 첫 서리 내린 날 뱀사골을 걷다

마을이장 2010.10.28 00:16 조회 수 : 7358 추천:165




2010년 10월 27일.
첫 서리가 내렸다.
다시 뱀사골을 찾았다.
주민 여러분들은 주말이 아닌 한적한 평일의 뱀사골을
걷을 기회를 가지기는 힘들 것이다.
이장과 일행은 여러분들의 그 마음을 대신해서 다시 같은 길을 찾았다.
3년째 가을이면 이 길을 걷는다.
반선에서 간장소까지가 뱀사골 가벼운 산행의 적절한 코스이지만
오늘은 반선에서 병풍소까지만 걸었다. 병풍소를 앞두고 빛이 사라졌다.
해는 그 이후로도 내려오는 길 내내 다시 나오지 않았다.
요룡대에서 뱀소까지의 낙엽길은 차라리 경건했다
일 년에 한번 이 길을 걷는 것은 하나의 축복이다.
항상 '오늘이 제일 좋았지?' 라고 말하지만
사진을 정리하고 2008년과 2009년의 뱀사골 사진을 보니
오늘에 뒤지지 않는다.
아마도 '지금이라서' 오늘이 가장 좋았던 모양이다.
단풍의 절정은 조금 지난 듯 하지만 역시 낙엽길을 걷는 맛이
이 시원한 계곡 길을 영원히 찾을 것 같은 이유일 것이다.
89장을 내려둔다.
같이 걷는다고 생각하시기를.
죄송한 마음이다.











































































































































































































































































































































































































































































































































































































가장 빛이 좋았던 순간이었을 것이다.
찍어달라고 저러구 있는데 찍어주고 빨리 제거하는 것이 현명한 방법이다.

















































































































































































































길을 나누어서 더 즐거웠다.
우리는 어떻게 살아야할까?

"계속 대책없이 이렇게 살아요!"











아침에 일어나자 감기가 찾아왔다는 것을 알았다.
산행을 끝내고는 확연하게 내 몸에 들어왔다.
피아골 단풍을 바로 결행해야는데 장담하기는 힘들다.
남원에서 추어숙회와 탕으로 감기와 맞섰다.









4dr@naver.com



공지 지리산닷컴 사진사용에 관해 마을이장 2013.05.24 20205
133 산행 / 산은 물에 지고 - 피아골에서 [19] 마을이장 2010.10.30 7838
» 산행 / 첫 서리 내린 날 뱀사골을 걷다 [19] 마을이장 2010.10.28 7358
131 쟁점 / 추리극 - 섬진강 자전거도로1 [26] 마을이장 2010.10.26 7190
130 생각 / 햇빛이 홍시에 부서지고 있었다 - 논곡마을에서 [16] 마을이장 2010.10.22 6920
129 마을 / 이른 아침 걷다 - 토금마을에서 [31] 마을이장 2010.10.15 6797
128 장터 / 책-시골에서 농사짓지 않고 사는 법 [77] 마을이장 2010.10.07 11646
127 그곳 / 가을 꽃들 사이를 느리게 걷다 [22] 마을이장 2010.09.29 6660
126 생각 / 여름 끝자락에 주절거리다 [21] 마을이장 2010.09.13 6534
125 마을 / 마을에서 살아간다는 것 [23] 마을이장 2010.08.22 6961
124 생각 / 밀가리 시즌2 최종 보고를 드리며 [26] 마을이장 2010.08.10 6038
123 산행 / 산에서 길을 잃다 [14] 마을이장 2010.07.23 6530
122 장터 / 우리밀 시즌2 - 1+1=나눕시다 [27] 마을이장 2010.07.18 7405
121 그곳 / 천은사에서 숲을 보다 [24] 마을이장 2010.07.02 6521
120 생각 / 몇몇 대목의 공백과 그 동안 그리고... [18] 마을이장 2010.06.10 6606
119 마을 / 땅과 말씀의 아포리즘 - 지정댁과 대평댁 그리고 국밥집에서 [23] 마을이장 2010.05.23 7288
118 그곳 / 뻔한, 그러나 치명적인 아름다움 - 신록1 [25] 마을이장 2010.05.06 6402
117 사람 / 정말 오고 싶다면 오지 않겠어요? [30] 마을이장 2010.05.03 11886
116 그곳 / 밀밭 위를 부는 바람 [16] 마을이장 2010.04.28 5715
115 사람 / 연곡분교에서 [37] 마을이장 2010.04.22 7704
114 그곳 / 꽃 2010-5 벚꽃의 모든 것 [26] 마을이장 2010.04.10 8756
Copyright© 2007. All Rights reserved www.jirisan.com 4dr@naver.com | 지리산닷컴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