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행 / 첫 서리 내린 날 뱀사골을 걷다

마을이장 2010.10.28 00:16 조회 수 : 7367 추천:165




2010년 10월 27일.
첫 서리가 내렸다.
다시 뱀사골을 찾았다.
주민 여러분들은 주말이 아닌 한적한 평일의 뱀사골을
걷을 기회를 가지기는 힘들 것이다.
이장과 일행은 여러분들의 그 마음을 대신해서 다시 같은 길을 찾았다.
3년째 가을이면 이 길을 걷는다.
반선에서 간장소까지가 뱀사골 가벼운 산행의 적절한 코스이지만
오늘은 반선에서 병풍소까지만 걸었다. 병풍소를 앞두고 빛이 사라졌다.
해는 그 이후로도 내려오는 길 내내 다시 나오지 않았다.
요룡대에서 뱀소까지의 낙엽길은 차라리 경건했다
일 년에 한번 이 길을 걷는 것은 하나의 축복이다.
항상 '오늘이 제일 좋았지?' 라고 말하지만
사진을 정리하고 2008년과 2009년의 뱀사골 사진을 보니
오늘에 뒤지지 않는다.
아마도 '지금이라서' 오늘이 가장 좋았던 모양이다.
단풍의 절정은 조금 지난 듯 하지만 역시 낙엽길을 걷는 맛이
이 시원한 계곡 길을 영원히 찾을 것 같은 이유일 것이다.
89장을 내려둔다.
같이 걷는다고 생각하시기를.
죄송한 마음이다.











































































































































































































































































































































































































































































































































































































가장 빛이 좋았던 순간이었을 것이다.
찍어달라고 저러구 있는데 찍어주고 빨리 제거하는 것이 현명한 방법이다.

















































































































































































































길을 나누어서 더 즐거웠다.
우리는 어떻게 살아야할까?

"계속 대책없이 이렇게 살아요!"











아침에 일어나자 감기가 찾아왔다는 것을 알았다.
산행을 끝내고는 확연하게 내 몸에 들어왔다.
피아골 단풍을 바로 결행해야는데 장담하기는 힘들다.
남원에서 추어숙회와 탕으로 감기와 맞섰다.









4dr@naver.com



공지 지리산닷컴 사진사용에 관해 마을이장 2013.05.24 20339
162 마을 / 쌀밥에 고깃국 그리고 이야기 2011 [31] 마을이장 2011.10.19 6617
161 밥상 / 땅콩죽 - 이장집 [25] 마을이장 2011.10.13 7872
160 사람 / 김종옥의 손, 그리고 일 년이 지나 [33] 마을이장 2011.09.28 7292
159 마을 / Fake Documentary ‘나의 살던 고향은…’ [31] 마을이장 2011.09.09 7565
158 생각 / 그냥 소리 [28] 마을이장 2011.09.01 6713
157 마을 / 小品 - 그녀에게 [20] 마을이장 2011.07.27 7137
156 생각 / 우리밀 시즌3을 끝내고 [41] 마을이장 2011.07.19 9044
155 장터 / 우리밀 시즌3 - Bread & Noodle 그리고 이야기 [34] 마을이장 2011.06.22 9689
154 생각 / 텃밭에서 [23] 마을이장 2011.06.08 7885
153 생각 / 시골에서 집을 구하고 싶다고? [44] 마을이장 2011.05.17 23286
152 지리산둘레마을 / 솔숲에서 강까지 걷다 - 오미동에서 금내리까지 [11] 마을이장 2011.05.11 7581
151 지리산둘레마을 / 영화 속으로 걸어 들어가다 - 의신에서 화개까지 [21] 마을이장 2011.04.20 9243
150 그곳 / 연곡분교에서 [20] 마을이장 2011.04.13 7688
149 마을 / 영화는 계속 될 것인가? - 면민체육대회 [9] 마을이장 2011.04.11 6650
148 지리산둘레마을 / I am a Simple Man - 구례군 산동면 현천마을 [25] 마을이장 2011.04.06 8374
147 사람 / 아들, 계속 칼을 만들다 - 형제食刀 곽태섭, 곽상호 父子 [25] 마을이장 2011.03.20 20838
146 생각 / 주절거리다 [6] 마을이장 2011.03.08 6587
145 생각 / 계획, 고민, 몇 가지 알림 [28] 마을이장 2011.02.06 7914
144 사람 / 우체국에 가면 그녀가 있다 - 구례마산우체국 박임순 [20] 마을이장 2011.01.25 10745
143 장터 / 청국장, 김부각, 포토에세이 - 구례를 걷다 [109] 마을이장 2011.01.09 10122
Copyright© 2007. All Rights reserved www.jirisan.com 4dr@naver.com | 지리산닷컴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