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다음은 봄이다.
겨울은 꽃과 각축을 벌이지만 봄에게 밀려나기 마련이다.
꽃은 봄의 시작을 알리는 것이 아니라 겨울의 끝을 선언하는 역할이다.
잎은 꽃을 뚫고 돋아난다. 비로소 봄이다.
그리고 이 모든 과정은 뻔하다.
초록 꽃은 없다. 또는 있을 필요가 없다. 꽃은 잎의 색을 범할 수 없다.
新綠.
잎의 색이 綠인 것은 천만 번의 반복을 통해서 이미 뻔한 사실이지만
핵심은 新에 있다. 綠과 新이 만나 치명적인 아름다움을 연출한다.
천만 번은 되풀이된 이 뻔한 그림은 딱 천만 번은 치명적인 아름다움이었다.
4월이면 신록이 올라온다는 것은 뻔한 이치이지만 그 기다림은 항상 두근거리는
기대감을 동반했고 단 한번도 실망시킨 적이 없다.
5월 1일 늦은 아침부터 구례 계산리 강변에서 문척면 죽마리, 금천, 토금, 화정리를 돌아다녔다.
간전 계족산을 바라보았고 만수동 초입해서 돌아와 양동마을에서 촬영을 마감했다.
5월 4일 오전에는 간전면 만수동을 방문했다.
50장 가까운 사진을 아래로 둔다.
만족스러운 촬영이었다는 표현은 신록에 대한 무례이고
천만 번째 신록에 감사하다는 표현이 최소한의 예의일 것이다.










5월 1일












































































































































































































































































































































































5월 4일





































이 숭고한 예술작업 중에 일행은 나의 빵빵한 엉덩이를 담느라고 정신이 없었던 모양이다.
하긴 내일모레면 오십줄인 사내의 엉덩이가 저리도 엣지 있기란 흔한 일은 아니지.
그들에게는 신록에 버금가는 감동이었을 것이다.



























































































































다음 주에 신록2편을 올릴 수 있기를, 또는 올리겠다는 의지의 표명으로
제목을 신록1로 했지만 장담은 힘들 듯 하다.
예상컨데 다음 주는 거의 바탕화면만 나가게 될 것 같다.









4dr@naver.com



공지 지리산닷컴 사진사용에 관해 마을이장 2013.05.24 20215
135 사무장의 여전히 끝나지 않는 에필로그 [5] 마을이장 2010.11.10 6694
134 장터 / '김종옥의 손'을 팝니다 [55] 마을이장 2010.11.01 13097
133 산행 / 산은 물에 지고 - 피아골에서 [19] 마을이장 2010.10.30 7841
132 산행 / 첫 서리 내린 날 뱀사골을 걷다 [19] 마을이장 2010.10.28 7359
131 쟁점 / 추리극 - 섬진강 자전거도로1 [26] 마을이장 2010.10.26 7193
130 생각 / 햇빛이 홍시에 부서지고 있었다 - 논곡마을에서 [16] 마을이장 2010.10.22 6927
129 마을 / 이른 아침 걷다 - 토금마을에서 [31] 마을이장 2010.10.15 6797
128 장터 / 책-시골에서 농사짓지 않고 사는 법 [77] 마을이장 2010.10.07 11650
127 그곳 / 가을 꽃들 사이를 느리게 걷다 [22] 마을이장 2010.09.29 6660
126 생각 / 여름 끝자락에 주절거리다 [21] 마을이장 2010.09.13 6538
125 마을 / 마을에서 살아간다는 것 [23] 마을이장 2010.08.22 6964
124 생각 / 밀가리 시즌2 최종 보고를 드리며 [26] 마을이장 2010.08.10 6039
123 산행 / 산에서 길을 잃다 [14] 마을이장 2010.07.23 6533
122 장터 / 우리밀 시즌2 - 1+1=나눕시다 [27] 마을이장 2010.07.18 7406
121 그곳 / 천은사에서 숲을 보다 [24] 마을이장 2010.07.02 6528
120 생각 / 몇몇 대목의 공백과 그 동안 그리고... [18] 마을이장 2010.06.10 6610
119 마을 / 땅과 말씀의 아포리즘 - 지정댁과 대평댁 그리고 국밥집에서 [23] 마을이장 2010.05.23 7293
» 그곳 / 뻔한, 그러나 치명적인 아름다움 - 신록1 [25] 마을이장 2010.05.06 6404
117 사람 / 정말 오고 싶다면 오지 않겠어요? [30] 마을이장 2010.05.03 11911
116 그곳 / 밀밭 위를 부는 바람 [16] 마을이장 2010.04.28 5715
Copyright© 2007. All Rights reserved www.jirisan.com 4dr@naver.com | 지리산닷컴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