겨울 다음은 봄이다.
겨울은 꽃과 각축을 벌이지만 봄에게 밀려나기 마련이다.
꽃은 봄의 시작을 알리는 것이 아니라 겨울의 끝을 선언하는 역할이다.
잎은 꽃을 뚫고 돋아난다. 비로소 봄이다.
그리고 이 모든 과정은 뻔하다.
초록 꽃은 없다. 또는 있을 필요가 없다. 꽃은 잎의 색을 범할 수 없다.
新綠.
잎의 색이 綠인 것은 천만 번의 반복을 통해서 이미 뻔한 사실이지만
핵심은 新에 있다. 綠과 新이 만나 치명적인 아름다움을 연출한다.
천만 번은 되풀이된 이 뻔한 그림은 딱 천만 번은 치명적인 아름다움이었다.
4월이면 신록이 올라온다는 것은 뻔한 이치이지만 그 기다림은 항상 두근거리는
기대감을 동반했고 단 한번도 실망시킨 적이 없다.
5월 1일 늦은 아침부터 구례 계산리 강변에서 문척면 죽마리, 금천, 토금, 화정리를 돌아다녔다.
간전 계족산을 바라보았고 만수동 초입해서 돌아와 양동마을에서 촬영을 마감했다.
5월 4일 오전에는 간전면 만수동을 방문했다.
50장 가까운 사진을 아래로 둔다.
만족스러운 촬영이었다는 표현은 신록에 대한 무례이고
천만 번째 신록에 감사하다는 표현이 최소한의 예의일 것이다.










5월 1일












































































































































































































































































































































































5월 4일





































이 숭고한 예술작업 중에 일행은 나의 빵빵한 엉덩이를 담느라고 정신이 없었던 모양이다.
하긴 내일모레면 오십줄인 사내의 엉덩이가 저리도 엣지 있기란 흔한 일은 아니지.
그들에게는 신록에 버금가는 감동이었을 것이다.



























































































































다음 주에 신록2편을 올릴 수 있기를, 또는 올리겠다는 의지의 표명으로
제목을 신록1로 했지만 장담은 힘들 듯 하다.
예상컨데 다음 주는 거의 바탕화면만 나가게 될 것 같다.









4dr@naver.com



공지 지리산닷컴 사진사용에 관해 마을이장 2013.05.24 20424
178 생각 / 연곡분교 5월 어느 날 [37] 마을이장 2012.05.24 7336
177 생각 / 연곡분교 - 그런데요오~ [37] 마을이장 2012.04.17 7688
176 생각 / La Dolce Vita - 梅 [25] 마을이장 2012.04.01 7622
175 생각 / 연곡분교 3교시 [35] 마을이장 2012.03.15 9777
174 생각 / 시골에서 조용하게 살고 싶다고? [37] 마을이장 2012.03.02 17104
173 생각 / 예고편 - '맨땅에 펀드', 우리는 왜? [44] 마을이장 2012.02.22 8670
172 생각 / 온 마을을 비추는 큰 불, 동홰 - 여섯 번째 정월 대보름 [25] 마을이장 2012.02.09 7941
171 마을 / 행복마을은 행복한가? - 2011 오미동 대동회 [22] 마을이장 2012.01.15 8470
170 마을 / 행복마을은 행복한가? - 2011 상사마을 대동회 [16] 마을이장 2012.01.10 7934
169 장터 / 구라 for 청국장 [28] 마을이장 2011.12.23 8743
168 생각 / 소식 [18] 마을이장 2011.12.09 7325
167 생각 / 뒷담화 - 2011 쌀밥에 고깃국 그리고 이야기 [27] 마을이장 2011.11.22 7382
166 그곳 / 가을 강을 따라 내려가다 [23] 마을이장 2011.11.15 6967
165 생각 / 나를 둘러 싼 모든 것, 세상 그리고 가을 [15] 마을이장 2011.11.10 6850
164 장터 / 2011 쌀밥에 고깃국 그리고 이야기 [26] 마을이장 2011.10.31 6675
163 1박 2일 프로그램으로 변경한 일에 대한 말씀 [6] 마을이장 2011.11.02 5531
162 마을 / 쌀밥에 고깃국 그리고 이야기 2011 [31] 마을이장 2011.10.19 6638
161 밥상 / 땅콩죽 - 이장집 [25] 마을이장 2011.10.13 7902
160 사람 / 김종옥의 손, 그리고 일 년이 지나 [33] 마을이장 2011.09.28 7307
159 마을 / Fake Documentary ‘나의 살던 고향은…’ [31] 마을이장 2011.09.09 7587
Copyright© 2007. All Rights reserved www.jirisan.com 4dr@naver.com | 지리산닷컴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