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강

같이, 모두 즐거웠습니다.  눈도 마음도 호강했습니다.  또 다른 장에서 만날 것이므로 섭섭한 마음 거둡니다.  고생이라면 고생하셨습니다. ^.^

Copyright© 2007. All Rights reserved www.jirisan.com 4dr@naver.com | 지리산닷컴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