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을이장

모두가 눈 앞의 무엇인가를 견디고 있겠죠. 어쩌겠습니까.

솔루션은... 견디자. 받아들이자.

Copyright© 2007. All Rights reserved www.jirisan.com 4dr@naver.com | 지리산닷컴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