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을이장

그래도 뭐 여럿이 모여 웃고 떠들고 먹을 때가 좋습니다.

오늘도 바다에 그를 마지막으로 뿌리고 돌아오는 길에 역시 우리는 밥상 앞에 앉았지요.

Copyright© 2007. All Rights reserved www.jirisan.com 4dr@naver.com | 지리산닷컴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