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무와숲

흑, 바쁜 게 좋은 거란 말씀은...

심심한 걸 한나절도 버티지 못하지만,

그야 말로 늘어져 그늘아래 푹 자고 싶은 요즈음 입니다.

Copyright© 2007. All Rights reserved www.jirisan.com 4dr@naver.com | 지리산닷컴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