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을이장 보낸 날짜 : 2018년 8월 10일

 

s18080301.jpg

 

그래도 조금 기세가 줄었죠.

이곳은 여전히 비다운 비가 내린 적이 없지만

바람이나 위세가 달라진 것을 느낍니다.

오늘은 해질 무렵 들판 색이 좀 변하는 것을 느꼈습니다.

그러나 힘들긴 하죠.

간혹 일 하고 주로는 멍 때리며 여름을 보내는 중입니다.

 

 

fourdr@gmail.com

 

 

Copyright© 2007. All Rights reserved www.jirisan.com 4dr@naver.com | 지리산닷컴은?